최종편집 : 2018.12.13 목 14:36

IPA, 신규 선대 유치 위한 포트세일즈 실시

머스크·하팍로이드·CMA-CGM 방문 김수란 기자l승인2018.12.05 14: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인천항에 신규 선대를 유치하기 위한 유럽 포트세일즈가 실시된다.

인천항만공사(사장 남봉현, IPA)는 남봉현 사장을 단장으로 한 세일즈 대표단이 5일부터 7일까지 유럽에서 머스크(MAERSK, 덴마크), 하팍로이트(Hapag Lloyd, 독일), CMA-CGM(프랑스) 등 유럽지역 주요선사를 대상으로 신규 원양항로 유치를 위한 세일즈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포트 마케팅은 대형 글로벌 선사를 대상으로 미주 외에 유럽, 호주 등 다양한 지역의 원양항로를 신규 유치해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행보다.

포트 세일즈단은 인천신항 개장 이후 인천항이 원양항로를 다니는 대형선박이 기항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음을 알리고, 원양 서비스의 성공적인 운영 현황에 대해 설명할 계획이다.

또 미국·유럽·호주 등에서 수입되는 고부가가치 화물인 냉동냉장(Reefer) 화물의 60% 이상이 수도권에서 소비되고 있는 소비지형을 집중 홍보하면서 인천항에 원양항로 서비스를 개설하게 되면 고부가가치 냉동냉장 화물서비스 루트를 선점할 수 있다는 점을 적극 설명한다는 계획이다.

덴마크 코펜하겐에 본사가 위치한 머스크는 선복량이 400만TEU(점유율 17.8%)에 달하는 세계 최대 선사로 현재 708척의 선박을 운영 중에 있으며, 세계 2위 선사인 MSC와 함께 세계 최대 해운동맹인 2M을 운영 중이다.

머스크는 인트라아시아 서비스를 운영 중인 씨랜드 머스크(Sealand-MAERSK)를 자회사로 보유 중이며, 인천항에 PH3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독일 함부르크에 본사가 위치한 하팍로이드는 선복량이 160만 TEU(점유율 7.2%)에 이르는 세계 5위 선사로서, 원(ONE)·양밍과 디(THE) 얼라이언스에 소속돼 있다.

CMA-CGM은 프랑스 마르세유에 본사가 있으며 2016년 9월 선복량 270만TEU(점유율 11.9%)를 보유한 세계 4위 선사로 차이나코스코쉬핑(CCSG), 에버그린과 오션(OCEAN) 얼라이언스 소속이다. 하팍로이트와 CMA`CGM은 현재 인천항 기항 서비스는 없으나 선복임대를 통해 인천항에서 물동량을 처리하고 있다.

남봉현 사장은 “이번 포트 마케팅을 통해 인천항의 강점과 원양항로 개설 가능성을 적극 홍보할 것”이라며, “대형 글로벌 선사의 인천항 항로 유치 및 물동량 확대를 통해 인천항 및 인천 지역 경제가 더 활성화되는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