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3.22 금 12:56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심근경색으로 사망

노조측, “장시간 노동에 따른 과로가 원인” 주장 오병근 기자l승인2019.01.07 12: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로그 = 오병근 기자] 새해 벽두부터 택배기사가 심근경색으로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CJ대한통운 동작터미널 남성대리점 소속 김용균 씨(59세)가 지난 4일 당산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국택배노조측에 따르면, 김용균 씨는 이날 오후 자택 소파에서 사망했으며, 가족들이 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노조측은 김 씨 사망 원인이 과로에 의한 심근경색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정확한 사망 원인을 알기 위해 오늘(7일) 부검이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고인이 근무한 회사가 지난해 3명이 과로사 및 감전사로 숨진 CJ대한통운이어서 관련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속적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것이 과도한 근무강도 때문이 아니냐는 것이다. 실제로 CJ대한통운의 택배기사 및 터미널 조업자들의 업무강도는 타 경재업체보다 2배가량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측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이 경쟁사보다 업무강도가 월등히 높은 가운데, 특히 고인이 근무해온 동작터미널은 회사 내에서도 평소 분류작업시간이 오래 걸리기로 악명이 높은 곳”이라며, “고인이 택배기사 업무를 한 것은 2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는데 이 같은 일이 발생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노조측은 “동작터미널은 오전 7시에 출근해 오후 1~2시까지 이어지는 분류작업으로 인해 고인은 1일 두 번에 걸쳐 배송해 왔고, 같은 코스를 오전 오후 두 번 배송했음에도 불구하고 밤 9시까지 근무했다”며, “환갑이 가까운 나이에도 권투를 즐길 정도로 건강하고 활동적이었던 고인이 사망한 것은 택배노동자에게 장시간 노동을 강요하고 있는 원청업체인 CJ대한통운에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측은 이어 “고인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며, 안타까운 죽음이 더 이상 없도록 택배노동자들의 장시간 노동 근절을 위해 투쟁할 것”이라며, “원청인 CJ대한통운은 위탁대리점 뒤에 숨어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택배노동자가 일하다 죽거나 다치는 일 없도록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교섭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병근 기자  bkfree@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