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3 금 15:21

한·유럽간 해사 정보공유체계 국제표준화 탄력

해수부, 덴만크서 국제컨소시엄 창립 김수란 기자l승인2019.02.08 10: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한국과 유럽간 해사분야 국제정보공유체계 표준화를 위한 컨소시엄이 구성된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8일(현지시각) 덴마크에서 e-내비게이션(e-Navigation) 서비스 시행에 필수적인 ‘국제정보공유체계(MCP, Maritime Connectivity Platform)’의 범용화 및 국제표준화를 위한 국제컨소시엄이 창립된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컨소시엄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스웨덴, 덴마크, 독일, 영국 등 총 5개국의 3개 정부기관과 5개 연구기관이 참여한다.

참여기관은 우리나라에서 해수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가, 덴마크는 해사청과 코펜하겐대학이, 스웨덴도 해사청과 RISE연구소가, 독일 OFFIS연구소, 영국 항로표지협회 등이다.

‘국제정보공유체계(MCP)’는 24시간 끊김 없는 e-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디지털 정보화 플랫폼으로, 향후 스마트 해상물류체계와 자율운항선박 등 국제 해사·해운물류 분야의 디지털 기술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수부는 ‘한국형 e-내비게이션 구축사업(2016~2020, 1,308억 원)’의 하나로 지난 3년간 스웨덴, 덴마크와 함께 국제정보공유체계(MCP)를 개발했으며, 2021년부터는 이를 이용한 한국형 e-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국제정보공유체계(MCP) 국제컨소시엄은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을 비롯한 국제기구 관계자, 정부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유럽지역 e-내비게이션 콘퍼런스 기간(2.4.~8) 중에 창립된다. 이를 통해 향후 한국형 e-내비게이션 운영의 기반이 되는 국제정보공유체계(MCP)의 범용화와 국제표준화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국제정보공유체계(MCP) 국제컨소시엄은 총회, 이사회, 자문위원회 및 사무국 등으로 구성되며, 해수부는 컨소시엄 사무국의 국내 유치와 제1차 창립총회 개최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민종 해사안전국장은 “한국형 e-내비게이션 기술의 국제표준화와 산업화를 위해 국제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며, “향후 한국형 e-내비게이션 기술이 국제적으로 해상에서의 안전과 해운물류의 효율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