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4.22 월 11:25

부산북항 고층건물로 인한 도등 기능장애 해소될 듯

부산해수청, 건축주 협성서 7월까지 지향등 설치 김수란 기자l승인2019.04.09 16: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부산북항 재개발지에 고층건물로 인한 부산항 도등 기능장애가 해소될 전망이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김준석)은 북항 재개발지에 신축 중인 고층건물이 부산항 도등(導燈)의 불빛을 가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건축주인 협성르네상스에서 오는 7월까지 지향등(指向燈)을 추가로 설치한다고 밝혔다.

부산항 도등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 입항하는 대형 크루즈선에 대해 안전한 항로를 알려주기 위해 2014년 6월 수정산과 엄광산 꼭대기에 설치한 항로표지시설이다.

하지만 2017년 3월 부산시가 협성르네상스에 북항 매립지에 지상 61층(약 200m) 규모의 고층건물에 대한 건축허가를 하면서, 건물 완공시 부산항 제1항로를 입항하는 선박이 도등의 불빛을 볼 수 없게돼 선박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됐었다.

이에 따라, 부산해수청은 대안마련을 위해 지난해 5월부터 도선사, 한국해양대학교, 관련 업체 등 산학연 전문가 10명과 협성르네상스가 참여하는 테스크포스를 구성·운영해 왔다.

테스크포스를 통해 도등 기능장애 해소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고 컴퓨터 시뮬레이션 검증을 거친 결과 지향등을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을 최적의 대안으로 도출하였다.

지향등은 한 개의 철탑 상부에서 3가지 색상(홍, 백, 녹)의 불빛을 비추는 등기구(燈器具)를 설치하고, 선박에서 항로의 중심을 비추고 있는 가운데 백색 불빛을 보고 항해하도록 알려주는 항로표지시설이다.

이 등은 건축주인 협성르네상스에서 비용을 부담해 부산항 국제크루즈부두에 지상 약 26m의 높이로 설치하고, 부산해수청에서 관리·운영할 계획이다.

부산해수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부산항의 해상교통 안전을 저해하는 요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개선해 깨끗하고 안전한 부산항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