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4.22 월 11:25

문성혁 해수부 장관, 전남지역 현장 방문

김수란 기자l승인2019.04.12 09: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전남지역 현장을 방문한다.

해양수산부는 문성혁 장관이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간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 현장과 여수·광양항 등 전남지역 현장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먼저 12일 오전 세월호 선체가 거치되어 있는 목포신항을 찾아 선체 상태와 안전성 등 관리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사무소 관계자들을 격려한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사회적참사특조위의 선체 조사기간 중에 현장이 안전하게 잘 관리될 수 있도록 하고, 세월호 5주기를 맞아 국민들께서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전관리에 더욱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이어,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가장 많은 목포연안여객터미널을 찾아 여객선 안전 및 운항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봄철 농무기 및 행락철을 맞아 도서민과 섬 관광객의 편안하고 안전한 수송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한다.

오후에는 여수광양항을 방문해 여수광양항만공사(YGPA)로부터 항만시설 운영 현황을 보고 받고, 컨테이너부두와 배후단지 및 낙포부두를 시찰한다.

문 장관은 “여수·광양항은 한진해운 여파 등 부정적 여건속에서도 현장근로자와 임직원들의 노력으로 지난해 총 물동량 3억t, 컨테이너 물동량 240만 TEU를 돌파할 수 있었다”고 강조하고, “정부도 여수·광양항의 지속적인 발전과 항만 여건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13일에는 남해어업관리단의 어업지도선(무궁화 38호)에 승선해 최일선 현장에서 불법어업의 지도·단속에 여념이없는 어업감독공무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우리어선의 안전한 조업은 물론 우리 해양주권 수호와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한다.

이어, 국립수산과학원 남해수산연구소를 방문해 수산양식 현황과 현안에 대해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문 장관은 “지금의 수산업이 어렵지만 수산업이 사양 산업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미래지향적 혁신산업이 돼야하고, 이를 위해 스마트 양식기술, 전략품종 완전 양식 기술 등 첨단 수산기술 개발을 통해 양식산업이 수산업의 재도약을견인하는 선도산업이 될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라고 주문할 예정이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