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4.22 월 11:25

부산 웅동 배후단지 화물차 임시주차장 무료 운영 개시

김수란 기자l승인2019.04.15 12: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부산항 신항 배후물류단지에 컨테이너 트레일러와 승용차 등 300여 대를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임시 주차장이 조성되어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부산항만공사(사장 남기찬, BPA)는 경남 창원시 진해구 남문동 1190-1번지 웅동 배후부지 일원 3 216㎡(약 1만여 평)에 화물차 주차장을 조성, 16일 오전 10시부터 무료 운영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BPA는 지난 2월 중순부터 총 사업비 2억여 원을 투입, 부지 평탄작업과 주차선 긋기 등을 통해 주차장을 조성했다.

공사가 임시 주차장을 운영키로 한 것은 신항 물동량이 늘어나면서 ‘컨’트레일러 통행량도 급증하고 있는데 반해, 주차시설은 턱없이 부족해 배후단지 일대가 불법 주차로 물류흐름에 지장을 주는 것은 물론 사고위험마저 높기 때문이다.

BPA는 ‘컨’트레일러와 승용차 등 300여 대를 수용할 수 있는 이 주차장을 해당부지 8만 4,700㎡(약 2.5만여 평)에 대규모 공용화물차 휴게소 건립을 위한 본격 공사가 시작되는 내년 상반기까지 무료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는 휴게소 건립에 따른 용역과 설계 등에 적잖은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 해당 부지 일부를 주차장으로 우선 활용해 이곳 일대 물류흐름을 원활하게 하고 트레일러 운전자 등에게도 편의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BPA는 이 주차장이 무료로 운영되는 만큼 운전자들이 자율적으로 관리하도록 유도하는 한편 회전율을 높이고 차주들이 고른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특정 구역을 사유화하거나 섀시를 주차하는 행위를 차단키로 했다.

남기찬 사장은 “임시 주차장은 신항 이용 고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원할한 물류흐름을 위해 조성·운영키로 한 것”이라며, “BPA는 앞으로도 부산항 이용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마련,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