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7.23 화 13:35

해수부, 해상물류에 사물인터넷과 블록체인 활용 ‘앞장’

조인트벤처 2호, 차세대 신기술 활용 혁신방안 발표 김수란 기자l승인2019.05.09 12: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해양수산부의 조인트벤처 2호가 사물인터넷과 블록체인 등 차세대 신기술을 활용하는 해상물류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부처 내 벤처형 조직 조인트벤처 2호가 두 달간의 활동을 종료하고, 수행과제인 ‘차세대 신기술을 활용한 해상물류 혁신방안’을 제안했다고 9일 밝혔다.

조인트벤처 2호는 해수부에 근무하는 2년차 사무관 2명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소속 주무관 1명, 울산항만공사 직원 1명 등 총 4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은 올해 2월 18일부터 2개월간 기존 소속부서와 업무로부터 벗어나 ‘차세대 신기술을 활용한 해상물류 혁신방안’을 중점적으로 고민해 왔다.

이들은 4차 산업혁명 기술(블록체인,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을 해상물류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발굴하고, 해당 사업 추진을 위한 전략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과제를 수행했다.

먼저 조인트벤처 2호는 선사와 운영사가 빈 컨테이너와 섀시를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유 플랫폼 구축’을 제시했다. 공유 플랫폼을 구축하면 임대회사는 유휴자원으로 추가수입을 얻고, 임차회사는 빈 컨테이너와 섀시의 이동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되어 항만자원 임대가 더욱 효율적으로 이뤄지게 될 전망이다.

또 최근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빅데이터의 관리 및 민간 활용 촉진을 위해 ‘해양수산정보원’ 설립을 제안했다. 해양수산정보원이 설립되면 내부적으로는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이 가능해지고, 대외적으로는 민간 수요 맞춤형 데이터 제공이 가능해질 것으로 해수부는 기대했다.

아울러 해운선사,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운송사에 블록체인기술을 도입해 신속·정확하게 정보를 교환하는 방안은 블록체인기술이 도입되면, 기사들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배차시간을 예약할 수 있게돼 현재 평균 70분에 달하는 컨테이너 탑재 시간을 단축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평가된다.

해수부는 앞으로 조인트벤처 2호가 제시한 해상물류 혁신방안을 담당부서에서 정책·제도화할 수 있도록 후속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박영호혁신행정담당관은 “조인트벤처 2호를 계기로, 젊은 직원들이 창의성을 발휘해 문제점을 탐구하고 직접 해결에도 뛰어드는 혁신적인 조직문화가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