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5.19 일 23:44

대한해운, SM그룹 편입 이후 사상 최대 영업익 달성

시황 부진에도 22분기 연속 흑자 기록 김수란 기자l승인2019.05.16 07: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대한해운이 SM그룹 편입 이후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대한해운(대표 김칠봉)은 15일 공시를 통해 지난 1분기 연결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34.3% 증가한 419억 원, 별도영업이익은 전년 같은기간대비 65.4% 증가한 263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대한해운이 2013년말 SM그룹(회장 우오현) 계열 편입 이후 최대 영업이익이며, 22분기 연속 흑자달성이다.

연결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동기대비 259% 증가한 298억 원을 달성했으며, 별도 당기순이익도 환율 효과에 따른 외환환산이익(62억 원) 발생에 따라 전년 같은기간대비 78.1% 증가한 171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연결기준 2,620억 원으로 일부 감소했으나, 수익 극대화를 위해 전용선 부문 포트폴리오 확대, 부정기선 사업 비중 조정, 원가 절감 등 해운 시황에 선제적으로 대처한 결과로 회사측은 풀이했다.

대한해운 관계자는 “수익 극대화를 위해 면밀한 시황 분석은 물론 유가, 환율 등 외생 변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속적인 장기운송계약 체결, 국내외 우량 화주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며, “중장기 안정적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원가 절감 등을 통해 내실 있는 회사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SM그룹은 모기업인 ㈜삼라를 중심으로 건설에서 시작해 제조, 해운, 서비스・레저 부문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며 재계 40위권의 글로벌 중견그룹으로 성장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