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7.23 화 13:35

인천신항 배후단지 개발에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 선정

해수부, “민간투자 통해 고부가가치 물류·제조기업 유치 기대” 김수란 기자l승인2019.07.02 18: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개발사업 협상대사장에 인천신항 배후단지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1단계2구역)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민간 컨소시엄인 ‘(가칭)인천신항 배후단지(주)’가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컨소시엄은 HDC현대산업개발45%, 늘푸른개발 30%, 토지산업개발 20%, 활림건설 2.5%, 원광건설 2.5% 등이다.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1단계2구역) 개발사업은 약 2,000억 원의 민간사업비를 투입해 2022년까지 토지 및 기반시설(전기, 통신, 상하수도 등) 조성 공사를 마치고, 2023년부터 고부가가치 물류·제조기업에 배후단지를 공급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8년 6월 민간이 최초로 사업을 제안한 이후, 해수부는 항만법에 따라 지난해 3월 제3자 제안공모를 실시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게 됐다.

제3자 제안공모에 따라 ‘(가칭)인천신항 배후단지’가 단독 제출한 사업제안서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들이 개발·재무·관리운영 3개 분야의 추진계획을 평가했으며, 그 결과 평가기준을 모두 만족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이다.

사업대상지는 인천신항 1단계 배후단지 면적 214만㎡ 중 2구역 94만㎡이며, 주요 도입시설은 복합물류 및 제조시설, 업무 편의시설이다. 1구역(66만㎡)은 올해 12월 준공될 예정이며, 현재 인천지방해양수산청과 인천항만공사(IPA)가 입주기업을 모집하고 있다.

해수부가 지난 2016년 분석*한 바에 따르면, 2022년 배후단지 개발 완료 이후 분양이 이루어져 상부시설까지 완공될 경우 3조 4,175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9,400여 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운열 항만국장은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1단계2구역) 민간개발 사업이 인천신항 활성화 및 신규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협상에도 철저를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