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0 화 10:21

부산항서 안전하고 깨끗한 공 ‘컨’유통 방안 논의

부산해수청, 국적·외국적선사와 관련 간담회 개최 김수란 기자l승인2019.08.14 10: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부산항에서 안전하고 깨끗한 공 컨테이너 유통을 위한 방안이 논의된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김준석)은 14일 부산해수청 중회의실에서 부산항에 기항하는 현대상선, 장금상선, 흥아해운 등 국적 8개 선사와 머스크(MAERSK), CMA CGM, 코스코(COSCO) 등 외국적 8개 선사를 비롯해 부산항만공사(BPA),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등 관계자가 참석하는 가운데 ‘공(空) 컨테이너 관리 개선을 위한 주요 컨테이너 선사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부산항에서 유통되는 공 컨테이너에서 유해외래생물이 발견돼 생태계 교란의 위험성이 제기되고 있으며, 운송기사가 때때로 선사를 대신해 불량 공 컨테이너를 청소‧수리하거나 교체하는 등 부담을 떠안고 있는 실정이다.

참고로 선사는 컨테이너의 소유주로서, 화주에게 일정액의 청소비를 청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부산해수청은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BPA, 농림축산검역본부 영남지역본부, 부산세관 등과 함께 3차례에 걸쳐 현장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번 간담회에는 그동안 실시된 현장 실태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KMI의 용역 결과 도출된 공 컨테이너 청결 및 외래생물 혼입 방지를 위한 관련법령 개정방향과 공 컨테이너에 대한 검수 절차 개선, 운송기사의 청소‧수리 부담 경감 방안 등에 대해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한다.

또 제도가 정비되기 전이라도 수리‧세척장이 마련된 공 컨테이너 장치장을 이용하고 선사가 보유한 공 컨테이너 관리 정보를 공유하는 등 선사들의 자발적 개선노력도 요청할 계획이다.

이밖에 한·일 무역갈등과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컨테이너 운송시장여건 악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국적‧외국적 선사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김준석 청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공 컨테이너 관리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길 기대하며, 제도적 개선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