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16 월 11:04

현대글로비스 카캐리어, 美 브런즈윅 해상서 전복

업계, “자동차끼리 부딪혀 화재로 번졌을 것” 김수란 기자l승인2019.09.09 10: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이 미국 브런즈윅 항구 인근 해역에서 전복됐다. 9일 오전 10시 현재까지 선박 기관실에는 우리나라 선원 4명이 갇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더브런즈윅뉴스>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현대글로비스 소속 카캐리어선박이 미국 동부 해역에서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오전 10시 현재 전복된 선박 기관실에 우리나라 선원 4명이 갇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선박 전복 원인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외교통상부 및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8일 오후 4시 10분께(우리시간) 현대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호(GoldenRay)가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Brunswick) 항구로부터 1.6km 거리의 해상(수심 11m)에서 좌현으로 80도 가량 선체가 기울어지는 전복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미 해안경비대는 승선인원 24명 중 20명(우리국민 6명, 미 도선사 1명, 필리핀 선원 13명)을 구조하고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우리국민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선체 안정화 작업이 종료되는 대로 구조대의 선내 진입 구조활동이 시작될 예정이다.

미 해안경비대측은 아직 사고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며, 구조작업 이후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선박은 전복사고 직후 화물인 자동차가 서로 부딪히면서 화재사고로까지 이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카캐리어업계 관계자는 “선박에 적재된 차량에 연료가 남아 있기 때문에 전복되고 곧바로 불이 났을 가능성이 높다”며, “사고해역이 강인데 전복된 이유를 모르겠다”고 전했다.

해운업계 관계자도 “현지 도선 구간이긴 하나, 도선사 과실은 아닌 것으로 이야기가 나오고 있어 현재로서는 선박이 전복된 이유를 추정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하고는, “현대글로비스도 사고의 심각성 때문에 현지에 직원을 급히 파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외교부 본부와 주애틀란타 총영사관은 유관부처 및 선사 등과 긴밀히 협조해 고립된 선원 구조 및 가족지원 등 신속한 사고 수습을 도울 예정이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