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1 월 15:21

해수부 관공선, 2030년까지 친환경선으로 전환

‘2030 친환경 관공선 전환계획’ 발표 김수란 기자l승인2019.10.30 12: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해양수산부가 운항하는 소속 관공선을 2030년까지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한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29일 2030년까지 소속 관공선(총 140척)을 LNG 추진선 등 친환경 선박으로 대체하기 위한 ‘2030 친환경 관공선 전환계획’을 수립해 발표했다.

내년 1월부터 선박의 연료유 황 함유량 기준이 현행 3.5%에서 0.5%로 대폭 강화되고, 친환경선박법 시행으로 정부·지자체 등의 공공 선박은 의무적으로 LNG 또는 전기 추진선과 같은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해야 한다.

이에 해수부는 국내외 환경 관련 규제 강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선박 및 항만에서의 미세먼지를 감축하기 위해 이번 친환경 관공선 전환계획을 마련했다.

이번 계획에는 해수부 소속 관공선 140척 모두 2030년까지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선박의 규모 및 운항 특성 등을 고려하여 가장 적합한 친환경 관공선으로 전환하는 추진계획을 담고 있다.

먼저, 관공선 대체건조 기준을 마련해 운영할 예정이다. 관공선 대체건조 시기의 객관적 평가를 위해 선박의 ‘내구연한(최대 사용기간)‘’을 설정하고, 내구연한이 도래하기 4년 전부터 선박에 대한 ’상태평가‘를 시행해 평가 결과에 따라 대체시기를 결정하기로 했다.

또 선박 규모 및 운항 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종별 ‘맞춤형 친환경 선박 전환’을 추진한다. LNG 기관 특성상 일정 규모가 필요한 LNG 추진선은 총t수 200t 이상의 선박에 적용하고, 200t 미만의 선박은 전기추진선 또는 하이브리드선으로 건조한다.

2030년까지 내구연한이 도래하지 않는 선박 등 대체건조가 어려운 선박에도 디젤미립자필터(DPF, Diesel Particulate Filter) 등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를 장착할 예정이다.

아울러 친환경 선박 대표선종에 대한 표준형 설계를 마련하고 관련기술·경험 부족 등으로 친환경 선박 전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타 부처 및 지자체를 대상으로 기술자문도 제공한다.

김민종 해사안전국장은 “이번 2030 친환경 관공선 전환계획이 친환경 선박 관련 기술 개발·보급의 마중물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온실가스 및 대기오염 물질(황산화물질 등) 저감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