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9 월 11:26

BPA, 부산신항 2-5단계 운영사 선정 공고

서‘컨’전체 운영으로 2020년 1월 8일 최종 운영사 선정 계획 김수란 기자l승인2019.11.29 11: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부산신항 2-5단계 운영사 선정을 위한 공고가 나왔다. 서컨테이너 부두 전체를 운영하는 터미널 운영사 선정으로 내년 1월 8일 최종 판가름 날 전망이다.

부산항만공사(사장 남기찬, BPA)는 내년 1월 8일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통합 운영사를 선정하기 위해 29일 운영사 선정 공고를 냈다고 밝혔다.

BPA는 우선 2-5단계를 2022년 7월 개장하기 위해 내년 1월 7일 오후 5시까지 사업계획서를 접수한 뒤 심사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1월 8일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한다.

이를 위해 내달 5일 오후 2시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5층 컨퍼런스홀에서 국내외 관련 업체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해운항만물류 및 회계 등 관련분야 전문가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입찰 참여업체의 사업계획서를 토대로 화물창출능력, 부두운영·관리역량, 업체신뢰도(재무상태), 참여·운영형태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70점 이상 득점한 업체 중 최고 점수를 득점한 1개의 업체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평가에서 선진화된 부산항으로 성장하기 위해 화물창출능력 등 과거의 평가항목에 자동화 도입, 친환경 및 안전분야, 정부와 BPA의 정책협조계획 등을 추가해 평가하기로 했다.

또 그동안 터미널 대형화 지원방안을 강구해온 정부정책 기조에 따라 장금상선 터미널인 BPT와 동원 동부익스프레스의 신감만(DPCT)의 통합법인에 가산점 부여를 통한 인센티브를 제공키로 했다. 앞서 양사는 BPT와 신감만이 각각 75:25 비율로 통합을 결정한 바 있다.

부산신항 입구에 위치한 서컨테이너부두는 수심 20m 이상으로, 향후 북측 피더부두(1선석, 2023년 개장) 및 2-6단계 부두(2선석, 2026년 개장)와 통합 운영할 경우 2만TEU급 이상의 초대형선박 4척이 동시 접안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표준하역능력 기준으로 연간 355만TEU 이상을 처리할 수 있다.

신항 서‘컨’부두는 부산항의 특성에 맞는 자동화 터미널로 전환될 수 있도록 첨단화된 하역장비 등을 도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BPA가 서‘컨’부두의 주요 하역장비를 직접 설치할 방침으로 우선 2-5단계 부두에 ‘컨’크레인 9기와 트랜스퍼크레인 46기를 설치하고, 정부와 협의해 약 30%의 지분을 투자할 예정이다.

남기찬 사장은 “서‘컨’부두가 당초 목표한 2022년 7월에 정상적으로 개장하면 부산항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에 선정될 운영사와 함께 부산항의 혁신적인 운영체계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운영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