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화 11:48

해수부, 2030년까지 248개 선석에 AMP 구축

김수란 기자l승인2019.12.04 11: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해양수산부가 2030년까지 248개 선석에 육상전원공급설비를 구축한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4일 항만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2030년까지 전국 13개 주요 항만의 248개 선석에 육상전원공급설비(이하 AMP: Alternative Maritime Power)를 구축하는 중기투자계획을 수립해 발표했다.

선박은 운항할 때뿐만 아니라 부두에 접안해 있는 동안에도 선내 냉동·냉장설비, 선원의 취사설비 등을 사용하기 위해 발전기를 가동하며, 이때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이 다량 배출된다.

선박 배출가스가 항만지역 내 미세먼지 발생의 주요인으로 지적됨에 따라, 해수부는 항만 미세먼지 저감을 통해 친환경항만을 구축하고, 강화되는 국내외 환경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항만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 중기 계획’을 마련했다.

이번 투자계획 대상은 1차적으로 전국 60개 항만 중 연간 연료소비량이 1만t 이상인 13개 항만을 선정했고, 2차로 민간소유부두, 재개발예정부두, 위험물 취급부두 등을 제외한 518개 선석 중 미세먼지 심각성 및 AMP 운영여건 등을 고려해 최종적으로 248개 선석을 지정했다.

이 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육상전원공급설비를 구축하기 위해 총 9,322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이 중 정부가 6,991억 원, 항만공사가 2,331억 원을 각각 투자한다. 이번 계획에서 제외된 무역항(13개 항만의 선석중 이번 계획에서 제외된 선석 포함) 및 연안항은 환경규제 등 여건 변화를 고려헤 추후 구축시기 및 규모를 검토할 예정이다.

김성범 항만국장은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차질없이 구축‧운영해 항만지역의 ‘맑은 공기, 숨쉴 권리’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선사에 대한 AMP 이용 의무화와 혜택 방안 등을 다각도로 검토해 AMP 이용 활성화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