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18 화 11:09

해수부, 친환경 하역장비로 항만 미세먼지 잡기 총력

3월부터 YT 배출가스저감장치 장착 지원 김수란 기자l승인2020.02.03 18: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해양수산부가 친환경 하역장비로 항만 미세먼지 잡기에 총력을 기울인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내달부터 항만에서 발생하는 유해 배기가스를 줄이기 위해 야드트랙터의 배출가스저감장치(DPF) 장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야드트랙터(Yard Tractor)는 부두 내에서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하역장비로, 부산항·광양항·인천항 등 전국 주요 항만에서 1,045대가 운영되고 있다. 이 장비는 주 연료로 경유를 사용하여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등 유해 배기가스 배출의 원인으로 지적되어 왔다.

이에, 해수부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309대의 야드트랙터를 개조하여 사용연료를 경유에서 LNG로 전환했다. 올해에도 지난달 실시한 항만별 수요 조사 결과를 반영해 부산항의 야드트랙터 100대를 LNG로 전환할 예정이다.

LNG 전환 시, 기존 경유 연료와 비교할 때 미세먼지는 100% 저감되며, 이산화탄소(CO2)와 질소산화물(NOX) 발생량도 각각 약 24%, 99%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LNG가 경유보다 저렴해 약 32%의 연료비 절감효과가 있으며, 진동과 소음 등도 줄어들어 항만 내 작업 여건을 개선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올해 처음으로 국비 13억 원을 투입해 단기적으로 친환경 연료 전환이 어려운 소규모 터미널을 대상으로 경유를 사용하는 야드트랙터에 배출가스저감장치 장착을 지원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배출가스저감장치 장착 지원대상은 부산항 77대, 인천항 92대, 광양항 68대 등 총 317대의 야드트랙터로, 항만공사 관할 항만은 국비 45%에 항만공사가 45%를, 일반 항만은 국비로 90%를 지원할 예정이다.


박영호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올해 사업으로 항만 야드트랙터의 친환경 전환율은 76%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항만지역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정부와 민간의 협력이 필수적인 만큼, 터미널 운영사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