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화 11:48

현대로지스틱스, 日 오릭스에 사실상 매각될 듯

경영권 오릭스에 넘어갈 듯 오병근 기자l승인2014.06.09 11: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오병근 기자] 현대로지스틱스가 일본계 투자기업인 오릭스에 사실상 매각된다.

금융권에 따르면, 오릭스는 이르면 다음 주 중 현대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현대로지스틱스 지분 88.86%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을 예정이다.

매각방식은 양측이 공동으로 설립하는 특수목적회사(SPC)에 현대상선(47.67%), 현대글로벌(24.36%), 현대증권(3.34%),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13.49%) 등이 보유한 로지스틱스 지분을 현물 투자한다. 또 오릭스는 6,500억 원의 자금을 투자해 80%의 지분율을 확보하는 구조다. 현대그룹은 신설되는 SPC의 물량 확보 및 지원 차원에서 20%의 지분만 확보, 주주로만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SPC의 경영권은 알려진 것과는 달리, 현대가 아닌 오릭스가 가져갈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릭스가 SPC 지분율 80%를 확보하며 당초 예상보다 훨씬 높은 6,500억 원을 지급하는 것은 경영권 프리미엄이 포함됐기 때문이라는 전언이다. 로지스틱스는 시장에서 4,000~5,000억 원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됐었다.

현대그룹 내부사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오릭스의 투자금액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된 것은 1,500~2,000억 원에 달하는 경영권 프리미엄이 포함됐기 때문”이라며, “계약이 체결되면 오릭스가 전문경영인을 영입해 회사를 운영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오병근 기자  bkfree@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