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화 11:48

“한국선급 해명에 믿음이 안간다”

이재영 의원, '세월호 국정조사'서 선급 질타 김수란 기자l승인2014.07.02 12: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한국선급이 불과 2주전까지도 '잘못한 것이 하나도 없다'는 입장표명을 했지만, 이후 문제가 드러나자 잘못된 것을 고치겠다고 하는데, 이러한 부분에 대해 믿음이 가지 않는다.”

이재영 새누리당 의원은 1일 국회에서 열린 세월호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서 한국선급의 진정성에 대해 이 같이 지적했다.

이 의원은 “한국선급이 세월호 사고가 나자 5월 22일과 6월 16일 두차례에 걸쳐 홈페이지에 게재한 내용에는 '임직원은 선박검사와 관련해 선주로부터 어떠한 금품과 향응을 받지 않고 타협하지 않는다'고 명시했다”며, “한국선급은 마치 왜곡된 언론보도로 피해를 보고 있다며 투명한 윤리경영 등으로 도덕성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후 한국선급 직원이 해군함정 검사를 하면서 먼저 1,000만 원을 요구하고 오공균 전 회장은 뇌물공여,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구속됐으며, 선박평형수 행사관련 대행업체로부터는 편의를 봐주는 댓가로 3,000만 원의 금품수수를 한 혐의로 검찰 수사 중에 있다”며, “불과 2주전까지 본인들은 아무 잘못이 없다고 했던 분들이 (잘못된 점이 드러나자)지금 와서 잘못한 것을 고치겠다고 하는 것을 우리가 믿어야 하느냐”고 질타했다.

또 한국선급이 이미 세월호의 평형수가 문제가 있다는 점을 알고 있었으면서도 아무런 지적을 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서도 강하게 질타했다.

이 의원은 “한국선급이 세월호와 관련해 평형수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세월호 선주에게도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며, “하지만, 이후 한국선급 인천지부가 세월호 운항관리규정심사에 참석을 했음에도 별다른 문제를 제기하지 않아 6일 후인 25일 심사증명서가 발급됐다”고 전했다.

이어 “스스로 문제가 있는 부분에 대해 언급이라도 해 줬으면 이 같은 참사를 피할 수 있었던 것 아니었냐”고 반문하고는, “보고서에도 증축관련 복원성에 대해 일본보다 한국의 선박기준이 강화돼 증축이 없더라도 화물량은 약 700t 감소한다고 나오는데 지켜지지도 않는데 기준이 강화되면 뭘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에 국정조사에 참석한 정영준 한국선급 본부장(회장 직무대행)은 “사회적 물의를 끼친 점은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홈페이지에 게재한 것은) 세월호 사고와 관련해 기술적 내용을 언론이나 사회에 충분한 정보전달이 되지 않아서 정보 전달을 정확히 하고 기술집단으로서 강한 윤리의식과 프라이드로 전세계 선급과 경쟁한다는 입장을 전달하기 위함이었다”고 답변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