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화 11:48

새주인 찾은 대한해운, 선박금융도 일사천리

하나·노르드뱅크와 벌크선 5척 재금융 계약 체결 김수란 기자l승인2014.07.09 12: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법정관리 이후 새주인을 찾은 대한해운이 선박금융 체결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이 회사는 캠코펀드와 계약이 종료되는 선박 4척 및 한국전력 계약 선박 1척에 대한 재금융에 성공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대한해운은 하나은행, 노르드뱅크와 최근 캠코펀드 계약이 종료되는 수프라막스 4척과 지난 2006년 한국전력과 계약한 케이프사이즈 1척에 대한 재금융을 받아냈다.

전체 선박금융 규모는 1억 3,200만 달러로, 재금융 기간은 총 5년이다. 캠코펀드 계약이 종료되는 선박은 TC구조, 한전 수송 선박은 BBCHP구조이다.

하나은행과 노르드뱅크는 선순위로 총규모의 65% 가량을 책임지며, 후순위는 KSF선박금융의 선박펀드로 25% 가량을 조달한다. 나머지 10% 가량은 대한해운이 부담한다.

선순위와 후순위 조달금리는 각각 약 3.2%, 7.5% 가량이며, 선순위는 원리금 균등상환, 후순위는 만기일시상환하는 구조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캠코선박운용이 올해부터 자금상환에 돌입하면서 대한해운이 신청했던 선박 4척이 모두 종료돼 새로운 금융을 찾아야 했다”며, “당초 캠코펀드 계약이 끝나는 선박에 대한 사용처가 불분명한데다 법정관리 신청 전력이 있어 투자자 모집이 어려워 캠코선박운용에서 애를 먹었지만, 어찌됐든 자금조달에 성공해 다행이다”고 전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