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3.22 금 12:56

[취재後] 누가 KP&I 직원들을 삭발하게 만들었나

김수란 기자l승인2018.12.20 16: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오늘 우리 클럽 팀장 4명이 머리를 짧게 깎았습니다. <중략> 심기일전하자는 의미와 내년 어려움을 잘 극복하자는 차원에서 한 일인데 주변에서 너무 심했다는 말씀을 많이 듣고 있습니다.<후략>”

최근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KP&I)에서 일어난 일련의 헤프닝 후, 해당 조합 담당자가 보낸 문자메세지의 일부이다.

KP&I는 최근 비상경영의 하나로 상근직 전무의 연봉 반납과 함께 팀장급 직원 4명이 삭발을 단행(?)했다. KP&I는 일본 JP&I의 공격적 영업에 심기일전 하는 차원에서 이 같은 행동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업계의 반응은 시큰둥했다.

일본 보험조합의 공격적 영업으로 일부 선사의 보험이탈 우려 때문에 비상경영을 선포했다는 것 자체가 황당하다는 것이다. 일부 관계자들은 “일본 클럽으로 이탈하는 선사들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냐”고 비아냥거리기도 했다. 

KP&I 당사자들의 의도와는 다르게, 그들만의 '심기일전'이 업계 일각에서 조롱거리로 비춰지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이 앞선다.

KP&I는 국내를 대표하는 선주보험조합으로, 우리나라 상선이 외국 P&I를 이용하는 것을 막기 위해 만들어졌다. 하지만, 이 같은 취지와는 다르게 설립 20년이 다되도록 대형선은 단 1척도 유치하지 못했다.

정부의 해운재건 프로젝트에 따라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국내 3대 조선소에 발주를 했음에도 KP&I는 아무런 수혜를 입을 수 없다. 이유는 간단하다. KP&I가 대형선을 커버할 수 있는 능력이 안되기 때문이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KP&I는 원래 국적선사의 선대를 국내로 흡수하기 위해 만들어졌는데, 국내 선사들이 KP&I의 규모가 작다는 이유로 보험가입을 외면하고 있다”며, “현 상황에서 초대형선 사고가 나면 KP&I가 보유한 보험지급액보다 훨씬 많은 보험금이 정산돼야 하기 때문에 엄두도 내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합’이라는 구조를 갖췄지만 정작 조합원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는데다, 외국 P&I에서는 기본적으로 하고 있는 선체보험과 재보험사업은 금융당국의 반대에 막혀 엄두도 못내고 있다.

이 때문에 KP&I는 한국해운조합과 외국적 P&I들과의 경쟁이 쉽지만은 않다. 소형선사들은 해운조합이 KP&I 설립 이전부터 해 왔기 때문에 경쟁에서 뒤쳐지고, 대형선사들은 외국적 P&I에 경쟁 자체가 되지 못하고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금융위원회의 규제를 풀기 어려웠다면 적어도 해운조합과의 중복된 사업부문에 대해서는 해수부가 교통정리를 해 줬어야 했는데, 왜 아직까지 이를 해결하지 못했는지 안타깝다”며, “결국 KP&I를 설립한 이후 벌어지고 있는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어느 누구도 해결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강조했다.

KP&I 설립 추진 당시, 한진해운이나 현대상선 등 국내 대형선사들은 강하게 반대했다고 한다. 이미 유수의 해외 대형 P&I클럽의 멤버로 활동하고 있어 현실적으로 보험사를 옮기기가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해외 P&I클럽의 운영방식은 한해 손실분을 조합원들이 분담해 요율을 결정하고 이익이 나면 이익분을 돌려주는 구조이다. 대형선사들이 이미 해외 P&I에 별도로 돈을 지급하고 있기 때문에 애국심에만 기대(?) KP&I로 옮겨달라는 것은 애초에 무리가 있었다.

해수부는 이러한 반대에도 불구, 선사들에게 추가 부담을 지우지 않고, 낙하산 인사를 내려보내지 않겠다는 두 가지를 약속하고 KP&I를 출범시켰다. 하지만, 출범만 시켰지 이들이 성장할 수 있는 토대는 마련해 주지 않았다. 아이를 낳아만 놓았지, 성장할 수 없는 환경 속에 방치해 놓았던 것이다. 이 때문에 '보험금의 해외 유출을 막자'던 KP&I 출범 목적은 사라진지 오래다. 

외국 P&I의 국내 영업 소식에 KP&I는 지레 겁부터 먹고 연봉 반납과 삭발로 맞섰다. 아마도 그들이 할 수 있는 방법이 그 것밖에 없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누구에게는 조롱거리였지만, 그들에게는 간절했을 것이다. 이번 헤프닝을 그냥 웃어넘길 수 없는 이유이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