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16 월 11:04

“스마트 해상물류로 비용 감소 기대”

신범준 해수부 사무관, ‘블록체인 세미나’서 밝혀 김수란 기자l승인2019.06.13 13: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해상물류와 4차산업 혁명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해상물류로 물류비용 감소를 기대할 수 있다.”

신범준 해양수산부 사무관은 12일 여의도 한국선주협회 10층 대회의실에서 선주협회와 케이엘넷이 공동으로 개최한 ‘블록체인 세미나’에서 ‘스마트 해운물류에 대한 미래전망’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신 사무관은 “스마트 해상물류로 물류설비인 항만과 선박의 스마트화와 물류정보 연계로 해상과 육상 물류를 연계해 이를 효율화하면 물류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며, “자율운항선박이나 항만자동화 및 IoT 접목 지능화된 항만 등 스마트 항만, e-네비게이션 등 스마트 새아물류의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2030년까지 스마트 해상물류를 실현하기 위해 2025년까지 관련 기술개발과 검증을 완료할 것”이라며, “초대형 컨테이너선 처리시간 40%이상 단축, 대형사고 제로화로 해양사고 50% 감축, 해상물류 정보 생태계 구축 등으로 스마트 해상물류 스타트업 300개를 육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사무관에 따르면, 해수부는 글로벌 스마트 해상물류 선도를 위해 ▲스마트 해상물류 인프라 구축 ▲연관업계 지원 및 일자리 창출 ▲시범사업 및 현장실증 등을 3대 추진전략으로 꼽았다.

신 사무관은 “스마트 항만과 스마트 해상통신, 스마트 선박 등을 통한 물류정보 지도와 물류정보 생태계를 구축해 미래 해상물류에 대비하는 R&D를 추진할 것”이라며, “R&D지원 등 기술 경쟁력 제고 및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스타트업 종합지원 프로그램 마련 및 미래 전문인력 양성과 일자리 전환, 협의체 구성 등으로 정책발굴 체계 등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양항에서 항만자동화 설비 현장 실증으로 컨테이너 하역 자동화와 컨테이너 이송 장동화 연계 실증을 진행하고 인천항과 부산항에서 터널 내 IoT 접목, 터미널 간 환적 효율화, 항만과 선박간 연계 또 항만과 육상간 연계 효율화 등의 현장실증을 단행할 것”이라며,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전담 지원센터를 설립하고 물류정보 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전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