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27 금 17:29

화물연대 28일 경고파업 돌입

화물민생법안 국회 통과 요구…요구 묵살시 총파업도 불사 오병근 기자l승인2014.04.15 12: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데일리로그 = 오병근 기자] 화물연대가 오는 28일 하루 동안 경고파업에 돌입한다.

화물연대는 지난 14일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화물노동자의 무권리 상태가 생존권 위기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표준운임제 도입 등 각종 화물민생법안 통과를 위해 28일 오전 9시를 기해 경고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이날 ▲표준운임제 ▲특수고용 노동기본권 보장 ▲차량 및 번호판 소유권 보호 ▲과적단속 실질화 위한 관련법 개정 ▲영업용 화물자동차 통행료 할인 전차종 전일 확대 등을 요구했다.

이봉주 화물연대 본부장은 “화물노동자들이 당연한 권리인 노동기본권, 산재 보험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낮은 운임 때문에 화물노동자들은 과적, 과속, 장시간 운전, 졸음운전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012년부터 입법 발의했던 법안들은 관련 상임위에서 잠자고 있는 등 법안심사소위원회 문턱조차 넘지 못하고 있다”고 밝히고는, “정부와 국회는 화물민생법안 처리를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특히, “정부와 국회는 진정성 있는 법안 심의와 법안 통과로 대답해야 할 것”이라며, “경고파업에도 법안처리가 계속 무산될시 물류대란까지 각오한 투쟁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병근 기자  bkfree@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HOT 이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주)데일리로그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번지 IT프리미어타워 501호  |  대표전화 : 070-8846-5909  |  팩스 : 02-858-5908
발행·편집인 : 오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등록일자 : 2010년 4월 22일  |  발행일자 : 2010년 4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22
Copyright © 데일리로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log.co.kr